여의도 '불꽃축제' 8일 3년만에 개최…서울시, 교통통제·지하철 운행늘려

이은기자 | 기사입력 2022/10/06 [17:5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여의도 '불꽃축제' 8일 3년만에 개최…서울시, 교통통제·지하철 운행늘려
기사입력: 2022/10/06 [17:53]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은기자

여의도 '불꽃축제' 8일 3년만에 개최…서울시, 교통통제·지하철 운행늘려

  © 운영자



 

 서울시 대표 가을축제인 ‘서울세계불꽃축제’가 코로나19 이후 3년만에 한국, 일본, 이탈리아 3개국의 참여로 오는 8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축제는 여의도 한강공원 멀티플라자에서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사전행사로 시민참여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본행사인 개막식 및 불꽃쇼는 오후 7시부터 8시 40분까지 100분간 펼쳐지고, 오후 8시 40분부터 9시 30분까지 50분간은 애프터 파티(DJ공연, 미디어쇼)가 펼쳐진다.

 

코로나19 이전 마지막 행사였던 2019년 행사에 80만명의 인파가 몰렸던 만큼, 오랜만에 찾아온 축제로 올해는 더 많은 시민이 관람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이에 교통, 청소, 화장실, 안전관리 등 각 분야별 지원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고 시민 편의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축제 지원에 나선다.

 

먼저 행사 진행과 안전보행을 위해 인근도로인 여의동로 및 여의상류IC가 통제된다.

 

지하철은 행사 시간을 전후하여 5호선과 9호선이 70회 증회해 운영한다. 특히 5호선 여의나루역은 승강장 포화시 무정차 통과한다. 아울러 승강장 질서유지를 위해 행사장 인근 16개 역사에 안전요원 200여명도 증원 배치한다.

 

보다 더 쾌적한 불꽃축제 관람을 위해 청소 및 위생대책을 수립하고 여의도와 이촌한강공원에 총 80동의 임시화장실을 추가 설치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