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MZ전자 운영자 LG전자 직원, 졸지에 월급 모두 기부하게 된 사연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09:5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유튜브 채널 'MZ전자 운영자 LG전자 직원, 졸지에 월급 모두 기부하게 된 사연
기사입력: 2024/07/09 [09:51]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마음씨는 금메달'…LG전자 직원, 졸지에 월급 모두 기부하게 된 사연 

  © 운영자




 

 

섣부른 말 한마디로 한 달 월급 이상을 기부하게 된 대기업 직업의 사연이 화제다.

 

9일 유튜브 채널 'MZ전자'를 운영하는 최정현 LG전자 선임은 지난 4일 ‘구독자 1명당 1000원 기부’를 공약하는 쇼츠 영상을 올렸다. 

 

그는 최근 LG 트윈빌딩에 생긴 기부 키오스크를 소개하면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홍보 차원에서 “제가 먼저 만원을 기부하고 구독자 1명당 1000원씩 기부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제 급여에서 공제된다고 합니다”라며 “와이프랑 상의 안함, 구독 눌러주세요”라고 많은 구독과 관심을 당부했습니다. 그는 “(ㅋㅋ설마 구독 누르겠어. 50만원이나 되면 잘한거일 듯)”이라는 속마음도 드러냈다 .

 

당시 구독자수는 38명, 그러나 상황이 급변했다. 44만 구독자의 테크 유튜브 채널 '뻘짓연구소' 커뮤니티 게시판에 "LG전자에서 쇼츠용 유튜브 채널을 만들었는데, 구독자 1명당, 1000원씩 기부한다고 한다"며 "담당자 월급에서 제한다고 하는데, 1만명 구독해서 한번 넉넉하게 월급 삭제시켜 보실까요?"라는 글이 게재되면서 해당 채널 구독자 수가 급증했다. 

 

9일 현 구독자 수는 6500명을 넘겼다. 최 선임의 공약대로라면 650만원 이상을 기부해야 한다. 

 

결국 최정현 LG전자 선임은 지난 9일 '쾌락 없는 책임'이란 쇼츠를 올리면서 "아내에게 걸렸다. 구독 취소 좀 해달라"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구독자 수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최선임은 지난 7일 커뮤니티 게시판에 "솔직히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며 "함부로 어그로(aggression, 공격적이고 도발적인 행동)를 끌면 안 된다는 것을, 인생을 배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기부 챌린지는 영상 게시 1주일까지만 진행하겠다"면서 오는 10일 자정에 마감된다고 안내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