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전 비용 당초 496억원 공언과 달리 …총 640억원 넘어서,역대급 세수결손에도 아랑곳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10:0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대통령실 이전 비용 당초 496억원 공언과 달리 …총 640억원 넘어서,역대급 세수결손에도 아랑곳
기사입력: 2024/07/05 [10:01]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대통령실 이전 비용 당초 496억원 공언과 달리 …총 640억원 넘어서,역대급 세수결손에도 아랑곳 

▲     ©운영자

 

지난해 86억6600만원의 예비비가 용산 대통령실 이전 비용으로 추가 배정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전 비용은 496억원에 그칠 것’이라고 했던 윤석열 대통령의 공언과 달리, 이미 지난해까지 배정된 예비비만 640억원에 이르렀다.

 

한겨레가 4일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받은 정부의 ‘2023년 회계연도 예비비 사용 총괄명세서’를 보면, 대통령경호처는 지난해 ‘대통령실 이전으로 인한 경호·경비시스템 강화 등 경호 임무 수행’을 이유로 86억6600만원의 예비비를 추가로 배정받았다. 윤 대통령은 이 예비비를 지난해 9월25일 국무회의에서 결재했다.

 

윤 대통령은 당선자 신분이던 지난 2022년 3월,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는데 ‘총 496억원이 소요될 것’이라 말했다.

 

그러나 그해 4월 497억800만원을 예비비로 사용한 뒤, 7월에 또다시 56억8472만원의 예비비를 추가로 사용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따라 경찰 경호부대를 이전하면서 들어간 비용이다. 여기에 지난해 새롭게 편성된 86억6600만원의 예비비까지 포함하면, 현재까지 드러난 이전 비용만 640억5872만원에 이른다.

 

다만 정부는 애초 편성된 86억6600만원 가운데 24억여원만 사용하고 7억3600만원가량을 불용처리한 뒤, 54억8500여만원은 올해로 이월했다.

 

예비비는 예측할 수 없는 예산 외의 지출 등을 충당하기 위해 일정 한도에서 미리 책정해둔 금액을 말한다. 정부가 임의로 예비비를 배정해 사용하더라도, 이듬해야 국회의 사후 승인을 받게 돼 ‘감시의 사각지대’에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정성호 의원은 “가뜩이나 56조 역대급 세수결손으로 나라 재정이 어려웠던 상황에서 대통령실 이전에 86억원의 예비비가 쌈짓돈처럼 쓰인 사실이 드러났다”며 “대통령실이 국회 예산심의를 회피하기 위해 예비비라는 꼼수를 부린 것은 아닌지, 9월 긴급히 경비시스템 보강에 86억이나 쓰인 이유는 무엇인지 국민과 국회에 소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