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지휘부,'화성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 화재 현장' 투입 경찰 글 논란, KF94 마스크 쓰고 유해가스 오염 현장 투입'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6/26 [09:4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찰지휘부,'화성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 화재 현장' 투입 경찰 글 논란, KF94 마스크 쓰고 유해가스 오염 현장 투입'
기사입력: 2024/06/26 [09:40]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경찰지휘부,'화성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 화재 현장'  투입 경찰 글 논란, KF94 마스크 쓰고 유해가스 오염 현장 투입'

▲     ©운영자

 

 

지난 24일 31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경기 화성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 화재 현장에서 상부의 지시로 방독장비도 없이 근무했다는 현직 경찰관의 글이 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다.

 

2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자신을 경찰기동대 소속 경찰관이라고 밝힌 A 씨가 "화성 화재 현장에 나갔던 경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 씨는 이 글에서 "경찰기동대 직원들을 화재연기, 유해물질로 오염된 현장에 효과도 없는 KF94 마스크를 쓰고 들어가라며 사지로 내몰고, 아프면 병원에 가서 진료받아 보라는 무책임한 지휘부는 그저 고위직이 현장 방문하는 것에 (대응하는 데에만)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휘부는) 아무런 방독, 방화 장비도 없이 밥 먹는 시간 빼고 근무를 세웠다"며 "고위직이 방문할 때 전부 의미 없이 길거리에 세워 근무시키고, 그분들이 가고 나면 그때 서야 다시 교대로 돌려 근무를 시키는 게 무슨 의미인가. 그저 보여주기로 밖에 안 보인다"고 주장했다.

 

A 씨는 "근무를 시킬 거면 최소한 몸을 보호할 수 있는 장비를 지급하고 시켜달라"며 "그저 청장에게 보고하기 위해 직원을 현장으로 내모는 게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에 대해 방진 마스크 등의 장비를 보급했다고 해명했다.

 

확인 결과 경기남부경찰청은 24일 화재가 발생하자 낮 12시 기동대 1개 중대(70여 명)를 현장에 배치했다.

 

이들은 이튿날인 25일 오전 7시까지 철야 근무를 한 뒤 다른 기동대와 교대했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발생 후 해당 기동대에 방독면을 지참해 현장에 가도록 지시했으나, 화재 공장에서 근무지가 150m가량 떨어져 있는 등 현장 상황상 방독면을 착용하고 근무하기에는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이 때문에 KF94 마스크를 쓰고 근무를 한 직원들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오후 6시 30분부터는 방진 마스크를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철야 근무는 해당 기동대의 동의를 받은 뒤 하도록 조치했다"며 "이들은 26일 오후 3시까지 휴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현재 기준) 현장은 유해물질 농도가 기준치 이하이며, 교대한 기동대는 방진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 중"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