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미국서 시스템 배터리 방전된 차 경고없이 문안열려 …유리창 깨고 아이 구조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09:3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테슬라, 미국서 시스템 배터리 방전된 차 경고없이 문안열려 …유리창 깨고 아이 구조
기사입력: 2024/06/21 [09:38]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테슬라, 미국서 시스템 배터리 방전된 차 경고없이 문안열려 …유리창 깨고 아이 구조

  © 운영자




테슬라 배터리가 아무 경고 없이 방전되면서 20개월 된 아이가 차 안에 갇히는 사고가 미국 뉴욕에서 일어났다.

 

소방대원이 유리창을 깨고 구조할 수밖에 없었다.

 

샌체스 씨는 생후 20개월 손녀를 데리고 동물원에 가려 했다.

 

그런데 아이를 먼저 태운 뒤 운전을 시작하려다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문이 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자동차에 전원을 공급하는 배터리가 방전됐기 때문이다.

 

차 안에 있었다면 팔걸이에 숨겨진 장치로 문을 열 수 있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데다, 알았더라도 차 밖에 있는 운전자는 사용할 수 없는 장치다.

 

애리조나 주는 현재 40도 안팎의 더위가 찾아 온 상황이라 결국 구급대를 불렀고, 도끼로 유리창을 깨야 했다.

 

테슬라 배터리가 방전되기 전에 운전자는 경고를 받게 돼 있지만, 샌체스 씨는 이를 받지 못했다.

 

차가 잠겼을 때 밖에서 여는 방법도 복잡한 데다, 운전자나 구급대원들도 잘 알지 못한다.

 

 테슬라를 좋아했던 샌체스 씨는 이번 일을 겪고 나선 그 믿음이 흔들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