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저출생 대책, 실효성 지적‥주거대책 초고소득자 혜택 집중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09:2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정부 저출생 대책, 실효성 지적‥주거대책 초고소득자 혜택 집중
기사입력: 2024/06/21 [09:26]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정부 저출생 대책, 실효성 지적‥주거대책 초고소득자 혜택 집중

  © 운영자

 

  © 운영자

  © 운영자






 

최근 정부가 저출생 대책을 대대적으로 발표했다.

 

그중엔 극히 일부에게만 혜택이 돌아가서, 실효성 지적이 나오는 정책들도 적지않다.

 

이번에 정부가 내놓은 주요 저출생 대책 중 하나는 주거 대책이다.

 

주택 매매나 전세 자금으로 신생아 특례대출을 받을 수 있는 소득 기준을 부부합산 연 2억 5천만 원까지 끌어올렸다.

 

새로 수혜를 입게 될 것으로 예상 되는 가구는 전체 신혼부부 가운데 2%로 초고소득층이다.

 

소득 구간별 출생률을 확인해 봤다.

 

2019년 기준으로, 100가구 가운데 아이를 낳은 가구 수는 소득 하위층이 1.34가구,중위층은 3.56가구,상위층은 5.78가구였다.

 

상위층이 하위층보다 아이를 훨씬 많이 낳고 있다.

 

2010년과 비교해 봐도 하위층의 출산가구는 51% 감소한 반면, 중위층은 45.3%, 상위층은 24.2% 감소하는 데 그쳤다.

 

당장 출산 지원이 시급한 건 초고소득층이 아닌, 하위층이라는 걸 알 수 있다.

 

각자 집이 있는 사람끼리 결혼해서 1가구 2주택이 되는 경우,양도세와 종합부동산세를 1주택자로 계산해주는 기간도 현재 5년에서 10년으로 늘려주기로 했다.

 

그런데 주택 소유자 가운데 서른 살 미만은 1.8%,30대도 10.1%에 불과하다.

 

청년들 대다수가 무주택자라는 점에서 이 대책으로 혜택을 보는 건 집이 두 채인 소수의 자산가들뿐이다.

 

또, 가족돌봄휴가와 배우자 출산휴가를 하루 단위가 아니라 시간 단위로 유연하게 쓰게 해준다고 했지만, 통계청 조사를 보면 유연근무제를 사용하는 임금노동자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전체 15.6%에 불과하고, 47%는 사용을 희망하지만 못하는 실정이다.

 

학사와 석사, 박사를 5년 6개월만에 따게 해서, 사회 진출을 앞당기겠다는 계획도 저출생 정책으로 포함됐다.

 

지난해 대학 졸업자수가 54만여 명인 반면 박사학위 취득자는 1만 7천 명 선에 그쳤다는 점에서 실효성에 의문이 나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