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1:0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기사입력: 2024/06/18 [11:03]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 운영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은 최근 인권 단체와 기자들을 향한 막말 논란이 불거졌다.

 

과거 검사 시절엔 여성 접객원이 있는 술집에서 술을 마시다 경찰과 시비를 벌이기도 했다.

 

술집에 경찰과 취재진이 들이닥치자, 남성 손님들과 여성 접객원들이 황급히 고개를 숙인다.

 

지난 1990년 밀실 영업 단속에 나선 경찰과 동행 취재에 나선 KBS 취재진에 포착된 손님은 검사들이었다.

 

당시 검사들은 경찰 신분증부터 내놓으라고 요구하다 시비가 붙었는데, 부산 지검 김용원 검사도 일행 중 한 명이었다.

 

당시 김 검사는 이 사건으로 검찰총장에게 경고를 받았다.

 

하지만, 김 검사는 2년 뒤 변호사로 개업해 책을 내면서 당시 상황을 "괴한들이 쳐들어와 무비카메라로 찍어대기 시작했다"며 경찰과 취재진을 "범죄자"로 규정했다.

 

당시 김용원 검사가 현재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이다.

 

김용원 인권위 상임위원은 지난 1999년엔 한일 어업협상이 실패했다며 당시 해수부 장관에게 65cm짜리 일본도를 보내며 할복을 권유하는 편지를 쓰기도 했다.

 

김용원 상임위원은 지난해 2월 인권위 후보추천위원회를 거쳐 대통령이 최종 임명했다.

 

추천위 측은 김 상임위원의 이 같은 이력을 살피지 못했다고 밝혔다.

 

인권단체 58곳은 공동성명을 내고 김용원 상임위원의 인권침해를 국제인권기구에 알리겠다며 김 위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용원 상임위원은 최근에도 인권위 회의를 방청하러 온 기자와 인권단체에 "기레기가 쓰레기 기사를 쓴다" "인권 장사치가 회의 내용을 왜곡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3월엔 유엔에 제출한 보고서를 심의하면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다 알고 있는데 자꾸 꺼내서 얻고자 하는 게 무엇이냐"고 발언해 여성단체의 비판이 쏫아졌다.

 

김 상임위원은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술집에서 여성 접대원들이 몇 명 앉아 술 시중드는 게 무슨 단속 대상이냐"며 "술집 사건 이후 수사 잘했다고 해외 연수도 하고, 다음해에 승진도 했다"고 밝혔다.

 

인권 장사치 발언 등 자질 논란에 대해서는 "비단결 같은 소리, 위선적인 소리만 하는 게 인권위원으로서의 자질이냐"고 되물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