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의 날 맞아 서울시 아리수 재활용 페트병 공급,비싼 재활용 페트병 이유는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09:1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환경의 날 맞아 서울시 아리수 재활용 페트병 공급,비싼 재활용 페트병 이유는
기사입력: 2024/06/05 [09:15]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환경의 날 맞아 서울시 아리수 재활용 페트병 공급,새제품보다 2배 이상 비싼 재활용 페트병 

  © 운영자




 

6월 5일 환경의 날을 맞이하여 서울시가 올해부터 서울시의 수돗물 브랜드 아리수를 재생 페트병에 담아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재생 페트병 가격이 새 페트병보다 2배 이상 비싸다.

 

산불 등 재난 상황, 그 외 갑작스럽게 물 공급이 중단되는 경우 서울시는 아리수를 피해 지역에 공급하는데 이번 달부터 이 아리수를 100% 재생 플라스틱으로 만든 페트병에 담아 생산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 같은 재생 페트병의 병당 가격은 350밀리리터짜리 288원, 2L는 437원으로, 일반 새 페트병에 비해 2배 이상 더 비싸다.

 

투명 페트병 재활용률은 80%에 가깝지만, 이를 다시 페트병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고품질 재활용'은 15%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나머지는 대부분 솜과 노끈처럼 저품질 제품으로 재활용된다.

 

'투명 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제'가 의무화됐음에도 현장에선 여전히 유색 페트병과 라벨지, 이물질 등이 섞여 나오는 경우가 많아 재분류 비용이 추가로 드는 형편이다.

 

환경부는 2030년까지 페트병 생산 시 재생 원료 사용률을 3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힌 가운데 목표 달성을 위해선 더욱더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