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택 0.48%는 ‘외국인 소유’…절반 이상은 중국 국적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31 [09: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국내 주택 0.48%는 ‘외국인 소유’…절반 이상은 중국 국적
기사입력: 2024/05/31 [09:14]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국내 주택 0.48%는 ‘외국인 소유’…절반 이상은 중국 국적

  © 운영자




지난해 말 기준 국내에 주택을 소유한 외국인 가운데 절반 이상은 중국 국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토지를 소유한 외국인 중에는 미국 국적이 가장 많았다.

 

국토교통부가 오늘(31일) 내놓은 <' 23년 말 기준 외국인의 토지·주택 보유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전체 주택 1,895만 호 가운데 0.48%, 91,453호가 외국인 소유였다.

 

이는 반년 전 실시된 지난 조사(2023년 6월) 87,223호에 비해 4,230호 늘어난 수치다.

 

국적별로 따져보면, 국내 주택을 소유한 외국인 가운데 절반 이상, 55.0%(50,328호)는 중국 국적이었다.

 

중국인이 소유한 50,328호의 주택 가운데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48,332호, 단독주택은 1,996호로 공동주택 소유 비율이 크게 높았다.

 

공동·단독주택을 합쳐 20,947호를 소유한 미국이 22.9%로 그 뒤를 이었고, 캐나다 국적자가 소유한 주택은 6,089호로 전체의 6.7%였다.

 

외국인 주택 소유주의 대부분(93.4%)은 1주택 소유자였지만, 2채 소유자도 4,668명으로 5%를 넘었다.

 

또 국내에 집을 5채 이상 갖고 있는 외국인도 449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토지의 경우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은 264,601천㎡로, 전체 국토면적(100,449,356천㎡)의 0.26% 수준이었다.

 

외국인 국내 토지보유 면적은 ’14년~’15년 사이 높은 증가율을 보였지만, ’16년부터 증가 폭이 둔화된 후 현재까지 완만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주택과 달리 토지는 미국 국적 소유자가 53.3%로 가장 많았다.

 

미국 국적자의 국내 토지 보유 규모는 지난 2022년 말 대비 0.1%(203천㎡) 증가하여 외국인 전체 보유면적의 53.3%(141,156천㎡)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중국 국적이 7.9%(20,804천㎡), 유럽 국적이 7.1%(18,774천㎡), 일본 국적이 6.2% (16,343천㎡)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전국 외국인 보유면적 중 18.4%(48,693천㎡)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전남 14.8%(39,052천㎡), 경북 13.7%(36,310천㎡) 등이 외국인 보유 면적이 높았다.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외국인을 주체별로 분석한 결과, 외국 국적 교포가 55.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합작법인 등 외국법인 33.9%, 순수외국인 10.2% 순이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