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가스 덮친 LG화학 인도공장‥4년 뒤 가보니 피해자 지원 없고, 재판중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09:4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유독가스 덮친 LG화학 인도공장‥4년 뒤 가보니 피해자 지원 없고, 재판중
기사입력: 2024/05/30 [09:46]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유독가스 덮친 LG화학 인도공장‥4년 뒤 가보니 피해자 지원 없고, 재판중

  © 운영자




 

4년 전 인도에 있는 LG화학 공장에서 유독가스가 누출돼 당일에만 12명이 숨졌고, 아직도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

 

LG화학이 현지에서 제대로 된 조치를 안 하고 있다.

 

4년 전, 인도 남부 비사카파트남의 한 마을에서 어두컴컴한 새벽, 한 여성이 몸을 뒤로 젖힌 채 휘청거리더니 그대로 쓰러져 버린다.

 

한 아이도 몸을 가누지 못하고 땅에 고꾸라지는데, 일어나려 안간힘을 쓰지만 결국 다시 쓰러졌다.

 

대문 앞에도, 차 보닛 위에도 사람들이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고, 이들을 소방대원들이 쉴 새 없이 나른다.

 

원인은 마을을 가득 메운 희뿌연 연기로 200m 떨어진 LG화학 공장에서 800여 톤에 달하는 다량의 유독가스 스티렌이 누출돼 마을을 덮친 사고때문이다.

 

이날 하루에만 12명이 숨졌고, 585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반경 2km 안에 있는 2만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

 

10살 그리스마 양도 그날 세상을 떠났다.

 

평생 남을 돕는 사람이 되겠다며 의사를 꿈꿔 온 17살 챈들러 군도 그날 숨졌다.

 

의대 합격 후 받은 흰색 가운은 유품이 됐다.

 

최악의 화학 참사로 기록될 사고로 참사 직후 꾸려진 인도 주정부 산하 특별조사위원회는 사고 책임이 공장 측, 즉 LG 화학에 있다고 못 박았다.

 

"부실한 안전관리와 위험신호 무시 등 사고 주요 원인 21개 중 20개가 회사 책임"이라고 조목조목 밝혔다.

 

그러면서 "공장을 주거지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이전하라"고 권고했다.

 

LG 화학은 사고 직후 유가족과 피해자들을 위해 지원 전담 조직을 꾸려 장례와 의료, 생활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공장은 가동을 멈춰 머무는 직원 없이 이렇게 폐쇄된 상태다.

 

주정부 권고에 따라 LG는 7백km 떨어진 곳으로 공장을 옮겼다.

 

하지만 피해자 지원 약속은 4년이 지난 지금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민들은 말한다.

 

LG화학 측은 아직 사고 책임과 배·보상 범위를 놓고 재판이 진행 중이라 적절한 지원이 어려웠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