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발언' 쏟아낸 중국인 방송인 장위안, 논란되자 "본의 아니었다"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29 [10:0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혐한 발언' 쏟아낸 중국인 방송인 장위안, 논란되자 "본의 아니었다"
기사입력: 2024/05/29 [10:05]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혐한 발언' 쏟아낸 중국인 방송인 장위안, 논란되자 "본의 아니었다"

  © 운영자




 

국내 여러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린 중국 방송인 장위안이 최근 온라인에서 혐한 발언을 쏟아냈다.

 

한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자 본의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얼마 전 장위안은 중국 누리꾼들과 소통하는 SNS 라이브 영상에서 '조만간 한국에 가는데, 한국이 더 좋아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수업 한 번 해주겠다, 한국인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서도 묻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을 돌아보겠다', '한국 언론이 내 말을 보도해도 전혀 상관없다'는 말도 덧붙였다.

 

또 아이브의 '아센디오' 뮤직비디오 일부 장면이 일제의 중국인 학살지인 만인갱을 떠올리게 한다며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 영상은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알려지면서 논란으로 이어졌다.

 

이후 한국에 도착한 장위안은 자신이 한국 실시간 검색에 올랐다는 소식을 듣고 놀랐다며, '시간을 달라, 내 진짜 속마음을 표하고 싶다'며 돌연 입장을 바꿨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