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등 국립대들 '의대 증원'에 곳곳 제동‥'외국 의사' 도입도 입법예고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09:1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부산대 등 국립대들 '의대 증원'에 곳곳 제동‥'외국 의사' 도입도 입법예고
기사입력: 2024/05/09 [09:13]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부산대 등 국립대들 '의대 증원'에 곳곳 제동‥'외국 의사' 도입도 입법예고

  © 운영자




 

부산대와 제주대, 강원대 등 국립대들이 내년도 의대 신입생 증원에 잇따라 제동을 걸고 있다.

 

교육부가 공개 압박에 나선 가운데, 복지부는 의료 공백을 메운다며 조만간 '외국 의료인 면허' 소지자들도 진료를 가능하게 할 거라고 밝혔다.

 

오석환 교육부 차관이 오늘 예정에 없던 긴급 공개 브리핑을 열었다.

 

어제 부산대가 교무회의를 열어 내년도 의대 증원 학칙 개정안을 부결시켰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어제 이미 "학칙 개정이 최종 무산되면 시정명령을 하겠다"면서 "이를 따르지 않으면 학생 모집정지 등의 행정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사회적 합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부결 취지는 존중돼야 한다"면서도 조만간 재심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당초 증원이 결정됐던 32개 의과대 중 현재 12곳이 학칙 개정을 마쳤다고 밝혔다.

 

그러나 제주대와 강원대도 교수평의원회에서 증원 계획이 담긴 학칙 개정안을 잇따라 부결 또는 보류시키면서 제동을 걸고 나섰다.

 

모두 총장의 최종 결정 단계를 앞두고 있지만, 지역의료의 거점 역할을 기대하고 집중적으로 증원시킨 국립대들이 잇따라 반기를 들었다.

 

정부와 의료계 사이의 긴장감이 다시 높아지는 가운데, 보건복지부는 전공의들의 장기 이탈에 따른 의료 공백을 메운다며, 외국 의료인 면허 소지자들의 진료를 허용하는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