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님,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만은 제발‥해병 전우들 대통령 공개 편지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08 [09:0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대통령님,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만은 제발‥해병 전우들 대통령 공개 편지
기사입력: 2024/05/08 [09:01]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대통령님,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만은 제발‥해병 전우들 대통령 공개  편지

 

  © 운영자




 

고 채 상병과 함께 급류에 휩쓸렸다 구조된 해병대 생존자들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특검법을 수용해달라는 공개편지를 보냈다.

 

모든 책임은 부하들이 지고 지휘 책임이 있는 사단장은 선처를 받았다면서, 진실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벌써 9개월, 이쯤 됐으면 특검이 필요하다면서 "채 상병을 위해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는 미안함을 반복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 달라며, 대한민국 국민임이 부끄럽지 않게 해달라는 간청으로 공개 편지를 마무리했다.

 

당시 사고 현장의 해병대원들은 대민지원, 즉 수해복구가 임무인 줄 알았다고 한다.

 

실종자를 수색해야 하는 것도 모른 채 현장에 투입됐다고 말했다.

 

갑자기 임무가 바뀌었으니 안전장비도 제대로 없었다고 한다.

 

거센 물살은 공포스러웠다.

 

그런데도 수심 깊은 곳까지 들어가야 하는 바둑판식 수색을 지시받았다.

 

그러다가 동료를 잃었다.

 

[박기현/채상병 소속 부대원(전역)]

"눈앞에 있는 전우이자 후임을 구하지도 못하고 그냥 떠내려가게 보냈다는 게 뭔가 제 자신이 원망스럽습니다."

 

이들은 사고 전날인 18일부터 '사단장님 지시'를 전달받았다.

 

'얼룩무늬 스카프를 착용'하고, '웃는 표정이 안 나오게 하라'는 지시가 이어졌다.

 

당시 현장을 지휘했던 임성근 전 사단장은 자신은 물에 들어가라는 지시를 한 적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