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폐지 줍는 세 아이 아빠 화제 , '어려운 가정에 전해달라' 과자와 현금이 든 상자 기부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07 [10:1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어린이날 폐지 줍는 세 아이 아빠 화제 , '어려운 가정에 전해달라' 과자와 현금이 든 상자 기부
기사입력: 2024/05/07 [10:13]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어린이날 폐지 줍는 세 아이 아빠 화제 , '어려운 가정에 전해달라' 과자와 현금이 든 상자 기부 

  © 운영자




 

어린이날 연휴 마지막날, '어려운 가정에 전해달라'며 과자와 현금이 든 상자를 경찰서 지구대 앞에 놓고 간 세 아이 아빠 이야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늘 오전 11시쯤, 한 남성이 부산 경찰서 지구대에 앞에 의문의 상자를 놓고 갔다.

 

다가오는 경찰관을 보고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사라진 이 남성. 그가 두고 간 상자 안에는 옷과 과자, 라면, 구겨진 천원짜리 지폐 30장이 담겨 있다. '어려운 아이 가정에 전달되었음 합니다'라고 적힌 편지 봉투도 함께였다.

 

편지에서 자신을 세 아이 아빠라고 소개한 이 남성은 "첫째가 장애 3급, 저희는 수급자 가정"이라며, "폐지 팔아 조금씩 모은 돈으로 옷이랑 과자, 현금 얼마 안 되지만 최대한 모은다고 한 달 동안 땀 흘리며 노력했는데, 능력이 여기까지라 옷 사고 과자 사고하니 현금은 3만 원 정도 밖에 못 담았다"고 적었다.

 

편지는 "적은 금액이지만 받아주시고 많이 못 해 미안하다"며 "어린이날 어려운 아이 가정에 전달돼 피자라도 사 먹었으면 한다"고 끝을 맺는다.

 

휴일 근무를 하던 북부경찰서 덕천지구대 직원들은 곧바로 폐쇄회로를 확인했다.

 확인 결과, 이 남성은 지난해 부산 동구에서 불이 났을 때 다친 경찰관과 소방관을 위해 써달라며 폐지를 팔아 모은 돈 4만5천 원을 덕천지구대에 두고 갔던 인물과 같은 사람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지구대 경찰관들은 "세 아이 아빠의 천사 같은 마음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부산 덕천지구대는 과자 상자를 어려운 아동에게 전할 수 있게 행정복지센터에 전달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