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서면신고'했나‥검찰 조사 검토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07 [09:3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서면신고'했나‥검찰 조사 검토
기사입력: 2024/05/07 [09:37]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서면신고'했나‥검찰 조사 검토

▲     ©운영자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윤석열 대통령의 서면신고 여부 조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청탁금지법은 배우자가 공직자의 직무와 관련해 1백만 원 넘는 금품을 받은 사실을 안 경우 공직자가 소속기관장에게 지체없이 서면으로 신고하도록 하고 있다.

 

서면 신고 의무를 어기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이번 사건의 경우 공직자는 윤 대통령, 소속기관장도 윤 대통령이다.

 

윤 대통령이 자신에게 서면으로 신고해야 하는 셈이다.

 

수사팀 안에서는 해석이 엇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이 신고받는 기관장이라 서면 신고 여부를 따지는 게 필요 없다는 의견과 법 조항대로 서면 신고를 반드시 해야 한다는 의견이 함께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수사팀 사정을 잘 아는 검찰 간부는 "윤 대통령이 신고서를 써서 보관하고 있어야 한다는 수사팀 검토가 있었다"면서 "그게 죄형 법정주의에 맞는다는 얘기"라고 했다.

 

청탁금지법은 신고서에 써야할 내용도 세세하게 정해놓고 있다.

 

금품을 준 사람의 성명, 연락처, 직업 등 인적사항과, 금품의 종류와 가액, 금품 반환 여부도 적어야 한다.

 

명품 가방을 건넨 최재영 목사의 이름과 연락처, 디올백의 가격, 반환 여부도 기록으로 남겨둬야 한다는 얘기다.

 

수사팀 판단이 서면 신고가 있어야 한다는 쪽으로 기운다면, 수사는 윤 대통령을 겨냥할 수도 있다.

 

윤 대통령은 이 사건을 정치공작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사실을 언제 알았는지, 서면 신고는 남겼는지, 가방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윤 대통령 본인이 구체적으로 밝힌 적은 없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