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났는데 문 안 열려”…중국 전기차 화재로 3명 사망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4/30 [08:5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외
불났는데 문 안 열려”…중국 전기차 화재로 3명 사망
기사입력: 2024/04/30 [08:53]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불났는데 문 안 열려”…중국 전기차 화재로 3명 사망

 

  © 운영자




중국 고속도로에서 앞차와 추돌한 전기차에 불이 나면서 탑승자 3명이 숨졌다.

 

유족들은 사고 당시 차량 문이 열리지 않았다며 차체 결함을 주장했지만 제조사 측은 배터리와 에어백 모두 정상이었다면서 결함 가능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지난 26일 중국 산시성의 한 고속도로에서 살수차와 추돌한 전기차 앞쪽에서 불길이 치솟았다.

 

소방관과 다른 운전자들까지 달려들어 차량 유리창을 깨고 탑승객들을 구조하기 위해 안간힘을 쏟았다.

 

결국, 전기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와 두 살 된 조카, 운전자의 매형 등 3명이 모두 숨졌다.

 

유족들은 차체 결함을 주장했다.

 

충돌 시 자동으로 해제된다던 잠금 장치도 열리지 않았고, 에어백도 정상 작동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사고 차량은 아이토의 M7 플러스 모델로, 중국 휴대전화 업체인 화웨이가 설계하고 다른 자동차 제조사가 만들었다.

 

올해 3월에만 3만 대 넘게 팔렸다.

 

아이토 제조사 측은 "에어백과 배터리는 정상이었다"며 결함 가능성을 인정하지 않았지만,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에선 지난해 항저우에서도 톨게이트에 충돌한 전기차가 불길에 휩싸이면서 탑승자 4명이 숨지는 등 전기차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매립형 손잡이가 화재 발생 시 대피를 어렵게 한다는 지적이 계속되면서, 안전 규정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