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한국, GDP 대비 정부부채 2023년 55.2%…2029년 60% 육박”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4/18 [09:2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IMF “한국, GDP 대비 정부부채 2023년 55.2%…2029년 60% 육박”
기사입력: 2024/04/18 [09:26]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IMF “한국, GDP 대비 정부부채 2023년 55.2%…2029년 60% 육박”

▲     ©운영자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국가채무+비영리공공기관 부채.D2)이 2021년에 이미 50%를 처음 넘었고 2029년에는 60%에 육박할 것이라고 전망이 나왔다.

 

국제통화기금(IMF)은 현지 시각 17일 발표한 ‘재정점검보고서’(Fiscal Monitor)에서 한국과 미국, 일본 등을 포함한 경제 선진 37개국의 2015년∼2029년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 등을 자체 추정해 내놨다.

 

IMF는 2023년 한국의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을 55.2%로 집계했습니다. 1년 전보다는 1.4% 포인트 상승한 수준이다.

 

IMF에 따르면 한국의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은 2015년 40.8%였으나, 2019년 42.1%에서 코로나19 때인 2020년 48.7%로 급등했습니다. 이어 2021년에는 51.3%를 기록하며 처음 50%를 넘은 것으로 분석됐다.

 

IMF는 올해의 경우 한국의 정부 부채가 GDP 대비 56.6%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29년에는 59.4%에 이르러 60%에 육박할 것으로 관측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1일 ‘2023회계연도 국가결산보고서’에서 지난해 국가채무(D1)의 GDP 대비 비율이 50.4%로,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처음 50%를 넘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국가채무(D1)와 정부부채는 대상 범위가 다소 다릅니다. 국가채무(D1)는 국가재정법에 따라 국채, 차입금, 국고채무부담행위로 구성되나, IMF에서 활용하는 정부부채(D2)는 국가채무에 비영리공공기관 부채를 포함한 개념이다.

 

IMF에 따르면 2023년 기준 우리나라의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은 일본(252.4%)과 이탈리아(137.3%), 미국(122.1%), 프랑스(110.6%), 캐나다(107.1%), 영국(101.1%), 독일(64.3%) 등 주요 7개국(G7)보다는 낮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