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감원 칼바람‥전기차 업계 감원,배터리업계도 찬바람

이구 | 기사입력 2024/04/18 [09:0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테슬라 감원 칼바람‥전기차 업계 감원,배터리업계도 찬바람
기사입력: 2024/04/18 [09:02]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

테슬라 감원 칼바람‥전기차 업계 감원,배터리업계도 찬바람

 

  © 운영자




 

테슬라가 직원 1만 5천 명 감원을 발표하는 등 전기차 업계가 급격한 구조조정에 나섰다.

 

테슬라는 전 직원의 10%, 1만 5천 명 해고를 전격 발표하며, 어두운 전기차 시장 전망을 밝혔다.

 

실제 올해 1분기 테슬라의 미국 내 판매는 14만 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 감소했다.

 

코로나가 확산 되던 2020년 2분기를 제외하면 판매량이 줄어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57.11달러, 뉴욕 증시에서 테슬라 주가가 2.71% 급락하며 52주 최저가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만 37% 떨어진 것으로 2021년 11월 최고점 대비 60% 낮은 수준이다.

 

전기차 시장에 뒤늦게 뛰어든 폭스바겐이 15조 원 규모의 비용 절감을 위한 구조조정에 나섰고, 미국 GM과 포드 등도 전기차 출시를 늦추고 있다.

 

이 같은 전기차 시장의 성장 둔화가 곧바로 국내 배터리 산업에 타격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국내 생산업체와 배터리업계도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하지만 전기차 대중화에 앞서 정체 구간에 해당하는 '캐즘' 단계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여기에 재선에 도전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기차 구입자에게 제공되는 보조금 지원을 폐기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이렇게 되면 미국에서 생산하는 외국기업에게 제공되던 보조금도 사라지게 되는데, 2천억 원 가까운 지원금이 없을 경우 올해 1분기 LG에너지솔루션의 영업이익은 적자가 되는 셈이다.

 

SK온 역시 올해 1분기 수천억 원의 적자가 예상되는 가운데 두 기업 모두 해외 사업장에 대한 인력 감축과 휴직을 시작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