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기록적 '참패'‥국민의 힘 한동훈 책임론·국정 쇄신' 불가피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4/11 [09:5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여당 기록적 '참패'‥국민의 힘 한동훈 책임론·국정 쇄신' 불가피
기사입력: 2024/04/11 [09:52]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여당 기록적 '참패'‥국민의 힘 한동훈 책임론·국정 쇄신' 불가피

 

  © 운영자




국민의힘은 110석 남짓의 참패를 당했다.

 

출구조사 직후 "실망스럽다"고 했던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조만간 거취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 패배의 책임을 두고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지상파 출구조사 결과가 공개되자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엔 침묵이 흘렀다.

 

10여 분간 굳은 표정으로 지켜보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실망스러운 결과"라는 짧은 입장을 밝혔다.

 

한때 '개헌 저지선'인 100석이 위태롭다는 위기감도 감돌았지만, 개표가 진행되면서 4년 전 의석 수준은 유지할 수 있게 되자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다만 '여소야대' 국회를 벗어나지 못하면서 정부·여당의 국정 운영은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대통령을 배출한 여당이 대통령 임기 내내 소수당에 머무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의힘 안에선 높은 물가 등 어려운 경제 상황 탓에 쉽지 않은 선거였다면서도, '정권 심판론'을 극복하지 못해 중도층의 표심을 얻는 데 실패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MBC와의 통화에서 "최대 140석까지 기대했는데 가장 보수적으로 잡은 의석에 그쳤다"며 "참패"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당장 참패의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를 두고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당내에선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물러날 수밖에 없다는 요구와 함께 "당과 대통령실 공동의 책임"이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총선 결과와 관계없이 정치 행보를 이어가겠다고 해 온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오늘 중 선거 결과에 대한 평가와 거취에 대한 입장 발표를 예고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의 정책 방향을 두고 당과 대통령실이 다시 갈등을 빚을 거란 전망도 커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