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전공의 직접 만나고 싶다" 담화에 의사들 "정치적 수사 불과"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09:2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윤 대통령"전공의 직접 만나고 싶다" 담화에 의사들 "정치적 수사 불과"
기사입력: 2024/04/03 [09:26]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윤 대통령"전공의 직접 만나고 싶다" 담화에 의사들 "정치적 수사 불과"

  © 운영자




 

대통령실이 어제 윤석열 대통령이 집단행동을 이어가는 전공의들과 직접 만나 이야기하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전공의 단체는 별 반응이 없었다.

 

그제 윤 대통령이 담화로 '2천 명 증원 입장에서 물러선 것 아니냐' 이런 해석도 나오지만, 의료계는 정치적 수사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앞서 한 사직 전공의는 기자회견을 열어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전공의와 의대생 1,581명 가운데 66%는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 패키지'를 백지화해야 전공의 수련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의대 교수들의 입장도 그대로다.

 

'2천 명이 절대적 수치가 아니'라는 대통령실 메시지에 대해서도 기존 입장에서 달라지지 않은 "정치적 수사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다만, 일부 교수는 전공의 대표에게 대통령과 직접 대화를 권하기도 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의사 단체에 전향적으로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하면서도, 대통령 담화에 대해선 '진료 정상화를 위한 해법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실제 권역응급의료센터에는 빨간 불이 들어왔다.

 

'진료 제한'을 내건 권역응급의료센터는 지난달 첫 주 10곳에서 지난주 14곳으로 늘었다.

 

적자가 누적된 서울대병원은 비상경영을 선언했고, 수련병원에서 교육받아야 할 예비 '인턴'들은 임용 신청을 대부분 포기했다.

 

한편 전국 33개 의대 교수협의회가 '의대 정원 2천 명 증원 조치'를 중단시켜달라며 낸 집행정지 신청은 법원에서 각하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