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MBC 들으라 '회칼 테러'위협 발언에 피해자 동생 격분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3/15 [17:4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MBC 들으라 '회칼 테러'위협 발언에 피해자 동생 격분
기사입력: 2024/03/15 [17:45]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MBC 들으라 '회칼 테러'위협 발언에 피해자 동생 격분

  © 운영자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MBC는 잘 들으라"며 '정보사 언론인 회칼 테러 사건'을 언급한 것에 대해피해 언론인의 친동생이 강력 반발했다.

 

지난 1988년 정보사 군인들로부터 테러를 당한 故 오홍근 기자의 친동생 75살 오형근 씨는 "대통령실 수석이 천인공노할 당시 사건을 MBC를 협박하는 수단으로 쓴 것"이라며 분노했다.

 

오 씨는 "형님이 당한 사건은 군사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는 칼럼을 썼다는 이유로 정보사 군인들이 언론인을 상대로 저지른 테러였다"며 "언론인이라면 누구나 공분할 수밖에 없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 당시가 지금도 잊히지 않는다"며 "형님도 재작년 대통령 선거일 돌아가셨는데, 죽는 날까지 그때의 기억과 상처를 치유하지 못하고 가셨다"고 한탄했다.

 

오 씨는 "형님은 그 심경을 '한으로, 불꽃으로 살았다'는 문장으로 써서 우리에게 건네주며 자신의 묘비에 새겨달라고 해 비문으로 남겨놨다"고 말했다.

 

특히 오 씨는 "대통령실 수석이 이런 사건을 재발방지 차원에서 이야기한 것도 아니고, MBC 들으라며 비판 언론을 공개 협박하며 거론했다는 건 도저히 제정신이 아닌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씨는 "어젯밤부터 이 일로 집안에 난리가 났다"며 "가족 명의로든 시민사회와 연대해서든 협박죄 성립 여부 등을 검토해 황 수석 고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또 "윤석열 대통령은 반드시 황 수석을 해임해야 하고, 언론인 명부가 있다면 거기서 황상무란 이름을 빼야 한다"며 "그런 자격 미달인 사람을 언론인 출신으로 불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국회 행안위 '1인당 25만원' 법안 야 단독으로 처리…국민의힘 반발 / 이구기자
펠로시전 미 하원의장 , 바이든 대선 레이스 하차 조만간 설득 주장 / 이구기자
"김연아에 밀려 고통스러웠다" 일본 전 피겨 국가대표 선수 아사다 마오의 고백 / 이구기자
북한 ‘오물풍선’살포에 , 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삼성 갤럭시 폴드6·플립6 사전판매 91만대…2030 비중 50% 돌파 / 이구기자
채상병 순직 1주기'윤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서 다룬다 / 이구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판정…라스베이거스 행사 불참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