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1:0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기사입력: 2024/06/18 [11:09]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 운영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가 발령됐다.

 

질병관리청은 올해 23주 차(6월 2∼8일) 기준 국내 말라리아 위험지역에서 채집한 말라리아 매개모기인 ‘얼룩날개모기’ 수가 3개 시·군 이상에서 주의보 기준에 도달해 오늘(18일) 자로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질병청이 말라리아 위험지역 53개 시군구 내 61개 지점에서 감시한 결과 강화군, 파주시, 철원군 등 3곳이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 기준을 충족했다.

 

올해 주의보 발령은 지난해 대비 한 주 이른 것이다.

 

질병청은 말라리아 위험지역의 23주 차 최고 기온(27.3도)이 평년과 전년 대비 약 2도 높아져 모기의 활동이 다소 빨라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주의보는 ‘모기지수’가 0.5 이상인 시·군·구가 3곳 이상인 경우에 발령된다.

 

모기지수는 모기를 유인해 채집하는 유문등(Black Light Trap) 1대당 하룻밤에 채집된 모기의 평균 개체 수다.

 

한편 올해 신고된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23주까지 총 10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7명 대비 26.3%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60.4%), 인천(14.9%), 서울(12.9%) 순으로, 역학조사 결과 주요 감염지역으로 추정되는 곳은 경기(파주시·김포시·연천군·고양시 일산서구), 인천(강화군)이다.

 

질병청은 올해부터 말라리아 위험지역을 서울·인천·경기·강원 4개 시도 내 53개 시군구로 확대해 관리하고 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말라리아 매개모기가 지속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위험지역에서는 매개모기 방제를 강화하고, 모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달라”며, “말라리아 증상은 비특이적이기 때문에 위험지역 내 의료기관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발열 환자 방문 시 말라리아를 의심해 검사해달라”고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