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 머스크 또 성추문…“인턴 불러내 성관계 간부급으로 채용”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09:1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외
테슬라·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 머스크 또 성추문…“인턴 불러내 성관계 간부급으로 채용”
기사입력: 2024/06/13 [09:17]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테슬라·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 머스크 또 성추문…“인턴 불러내 성관계 간부급으로 채용”

  © 운영자

 

  © 운영자





 

테슬라·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새로운 성추문이 불거졌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머스크가 스페이스X에서 여러 여성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이 전한 대표적인 사례는 머스크가 스페이스X에서 인턴으로 일한 20대 여성과의 관계다.

 

이 여성은 2010년대 초반 대학 재학 중 스페이스X에서 인턴으로 일하며 회사 개선 방안에 대한 아이디어를 적어 머스크에게 이메일을 보냈고, 머스크는 이 여성을 불러내 데이트하면서 성관계를 가졌다고 WSJ은 전했다.

 

이후 2017년 머스크는 이 여성에게 스페이스X의 문제를 찾아서 해결하는 정규직 간부급(executive staff) 역할을 맡기고 싶다며 개인적으로 연락했다.

 

스페이스X의 전직 직원들은 이 여성이 유능한 엔지니어이긴 했지만, 갓 입사한 젊은 직원이 그렇게 중요한 직책을 맡는 것을 이상하게 여겼다고 말했다.

 

이후 이 여성은 2019년 직속 상사였던 임원이 해고되면서 함께 퇴사했다.

 

WSJ에 따르면 2013년 스페이스X에서 근무하다 회사를 떠난 또 다른 여성은 머스크가 자신에게 그의 아이를 낳아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은 머스크의 제안을 거부했고, 이후 머스크는 이 여성의 연봉 인상을 승인하지 않고 업무 성과에 불만을 제기했다고 주변 사람들은 말했다.

 

이 여성은 결국 100만달러(약 13억7천만원)가 넘는 현금과 주식을 퇴직 급여로 받고 회사를 떠났다.

 

머스크는 또 2014년 스페이스X에서 그에게 직접 보고하는 업무를 맡았던 여성 직원과 한 달 동안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고 WSJ은 전했다.

 

머스크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성 추문에 시달린 바 있다.

 

2022년 5월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머스크가 2016년 영국 런던으로 향하던 스페이스X 소속 전용 제트기에서 여자 승무원의 다리를 더듬고, 이 승무원에게 성기를 노출한 뒤 성적인 행위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피해 승무원은 사건 발생 약 2년 뒤 스페이스X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머스크와 스페이스X는 이 승무원에게 합의금 등의 명목으로 25만달러(약 3억4천만원)를 지급했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