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한화 새 사령탑에 김경문 전 대표팀 감독 선임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6/03 [10:2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프로야구 한화 새 사령탑에 김경문 전 대표팀 감독 선임
기사입력: 2024/06/03 [10:21]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프로야구 한화 새 사령탑에 김경문 전 대표팀 감독

  © 운영자




프로야구 한화가 새 사령탑으로 김경문 전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을 선임했다.

 

한화는 오늘(2일) 김 전 감독과 3년 총액 20억 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최원호 전 감독이 지난달 23일 성적 부진을 이유로 사퇴 의사를 밝히고 구단이 26일 이를 받아들인 지 딱 일주일 만이다.

 

신임 김경문 감독은 구단을 통해 "한화 감독을 맡게 돼 무한한 영광"이라며 "한화에는 젊고 가능성 있는 유망한 선수들이 많고 최근에는 베테랑들이 더해져 팀 전력이 더욱 단단해졌다. 코치님들, 선수들과 힘을 합쳐 팬들께 멋진 야구를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화 구단은 "풍부한 경험과 경륜을 갖춘 김경문 감독이 팀을 성장시키는 데 적임자라고 판단했다"면서 "어수선한 선수단을 수습하고 구단이 목표한 바를 이뤄줄 최적의 역량을 보유하신 분"이라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잔여 시즌 목표에 대해선 "최근 상승세로 중위권과 큰 차이가 없고 아직 많은 경기가 남아 있다. 감독님도 구단의 목표인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실 것"이라고 했다.

 

김 감독 외에도 다른 감독 후보가 있었는지에 대해선 "우리 구단 주요 인사는 특정 단독 후보로 진행되는 경우는 없다. 통상 3∼5명의 후보 리스트를 추리게 된다"면서도 "신임 감독이 선임된 만큼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는것은 어렵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기존의 코치진을 개편하지 않고 동행할 예정이다.

 

김 감독은 내일 오후 2시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취임식을 하고 모레 수원 KT전에서부터 곧바로 지휘봉을 잡는다.

 

김 감독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당시 야구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9전 전승' 금메달 신화를 썼다.

 

다만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했던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4위로 대회를 마쳐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KBO리그 사령탑으로서도 14시즌 동안 896승 30무 774패 거뒀을 정도로 경험이 풍부하다.

 

두산에서 960경기, NC에서 740경기를 지휘했다.

 

2004년 두산에서 감독 생활을 시작한 뒤 2006년을 제외하고 2010년까지 전 시즌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끈 가운데 2005년, 2007년, 2008년에는 준우승을 달성했다.

 

2011년부터는 프로야구 제9구단 NC의 초대 감독으로 부임했다.

 

김 감독의 지휘 아래 NC는 1군 진입 첫해인 2013년 정규시즌 7위로 선전했고 2014·2015년 3위, 2016년 2위, 2017년 4위 등 상위권을 유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새만금개발청,박세리 재단 골프학교와 레저등 3천억 원대 관광개발 계획 철회 파문 / 이구기자
트럼프 '소득세 폐지' 구상 불가능,관세10% 인상으로 감세 정책 탄력 전망 / 이구기자
미국 기준금리 7번째 동결‥"연내 1회 인하 전망" / 이구기자
한국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 국가경쟁력 20위 '역대 최고'‥ '기업 효율성' 분야 상승 견인 / 이구기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 이구기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 이구기자
북한·러시아 강력 '밀착'‥"한쪽이 침략당하면 지원"군사협정 체결 / 이구기자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의사들 집단휴진 불법 행동, 법대로 처리해야" / 이구기자
최강욱,서울고등법원 '조국 아들 인턴 확인서 허위 발언' 항소심서 80만 원 벌금형 / 이구기자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첫 경기 프랑스 음바페 코뼈골절 악재 만나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