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 세계 사형 집행 전년대비 31% 증가…이란 853건 사형 집행으로 1위,중국 북한 빠져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10:0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지난해 전 세계 사형 집행 전년대비 31% 증가…이란 853건 사형 집행으로 1위,중국 북한 빠져
기사입력: 2024/05/30 [10:02]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지난해 전 세계 사형 집행 전년대비 31% 증가…이란 853건 사형 집행으로 1위,중국 북한 빠져

  © 운영자




 

지난해 전 세계에서 집행된 사형 건수가 천 백여 건으로 2015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세계 최대 사형 집행국인 중국, 또 광범위하게 사형을 집행하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과 베트남은 이번 통계에서 빠졌다.

 

지난해 전 세계 사형 집행 건수가 1,153건으로 전년보다 3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앰네스티는 자체 집계 조사를 토대로 이 같은 내용의 사형 집행에 관한 연례 보고서를 발표했다.

 

그러면서 2015년 이후 지난해에 가장 많은 사형 집행이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이란은 전체의 74%인 최소 853건의 사형이 집행됐는데, 전년보다 48% 늘어난 수치다.

 

사우디아라비아가 172건, 소말리아 38건, 미국 24건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다만 세계 최대 사형 집행국인 중국의 경우 통계가 공개되지 않아 이번 보고서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앰네스티는 밝혔다.

 

앰네스티는 중국에서만 한 해 수천 건의 사형이 집행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과 베트남 역시 광범위하게 사형을 집행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수치를 파악하지 못해 보고서에서 빠졌다.

 

앰네스티는 지난해 말 기준 112개 나라가 사형 제도를 완전히 폐지했으며, 실질적 폐지국을 합하면 모두 144개 나라에 달한다고 밝혔다.

 

한국도 지난 10년간 사형을 집행하지 않은 실질적 사형폐지국으로 분류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교부, '중국국' 신설론 재등장 / 이은기자
프랑스 언론, 한국 르노코리아 남성혐오 사태 조명..."한국은 젠더갈등 극심한 나라" / 이구기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리일규 北외교관 한국 망명 / 이구기자
인도 한 사파리 공원, 코끼리 때린 조련사 공격받아 사망 충격 / 이구기자
배달의 민족 배달앱 업계 1위 수수료율 9.8%에,자영업자 배신감 탈퇴, 다른앱 갈아타기나서 / 이구기자
'올림픽 메달리스트'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 이구기자
체코 원전,한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쾌거 '24조 원' 규모 / 이구기자
전주고, 청룡기 고교야구대회 우승- 39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 / 이구기자
14일 북한 이탈주민의 날…"북 보복보다 한국 편견이 무서워" / 이구기자
징맨' 황철순, 주먹으로 여성 폭행 '징역 1년'…법정 구속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