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발언' 쏟아낸 중국인 방송인 장위안, 논란되자 "본의 아니었다"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29 [10:0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혐한 발언' 쏟아낸 중국인 방송인 장위안, 논란되자 "본의 아니었다"
기사입력: 2024/05/29 [10:05]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혐한 발언' 쏟아낸 중국인 방송인 장위안, 논란되자 "본의 아니었다"

  © 운영자




 

국내 여러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린 중국 방송인 장위안이 최근 온라인에서 혐한 발언을 쏟아냈다.

 

한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자 본의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얼마 전 장위안은 중국 누리꾼들과 소통하는 SNS 라이브 영상에서 '조만간 한국에 가는데, 한국이 더 좋아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수업 한 번 해주겠다, 한국인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서도 묻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을 돌아보겠다', '한국 언론이 내 말을 보도해도 전혀 상관없다'는 말도 덧붙였다.

 

또 아이브의 '아센디오' 뮤직비디오 일부 장면이 일제의 중국인 학살지인 만인갱을 떠올리게 한다며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 영상은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알려지면서 논란으로 이어졌다.

 

이후 한국에 도착한 장위안은 자신이 한국 실시간 검색에 올랐다는 소식을 듣고 놀랐다며, '시간을 달라, 내 진짜 속마음을 표하고 싶다'며 돌연 입장을 바꿨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새만금개발청,박세리 재단 골프학교와 레저등 3천억 원대 관광개발 계획 철회 파문 / 이구기자
트럼프 '소득세 폐지' 구상 불가능,관세10% 인상으로 감세 정책 탄력 전망 / 이구기자
미국 기준금리 7번째 동결‥"연내 1회 인하 전망" / 이구기자
한국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 국가경쟁력 20위 '역대 최고'‥ '기업 효율성' 분야 상승 견인 / 이구기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 이구기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 이구기자
북한·러시아 강력 '밀착'‥"한쪽이 침략당하면 지원"군사협정 체결 / 이구기자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의사들 집단휴진 불법 행동, 법대로 처리해야" / 이구기자
최강욱,서울고등법원 '조국 아들 인턴 확인서 허위 발언' 항소심서 80만 원 벌금형 / 이구기자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첫 경기 프랑스 음바페 코뼈골절 악재 만나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