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켄터키주 토네이도 신고 60개 이상…최소 21명 사망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28 [10:4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외
미국 켄터키주 토네이도 신고 60개 이상…최소 21명 사망
기사입력: 2024/05/28 [10:45]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미국 켄터키주 토네이도 신고 60개 이상…최소 21명 사망

 

  © 운영자




켄터키주 현지 시각으로 지난주 토요일부터 시작된  토네이도 폭풍으로 최소 21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텍사스에서 시작된 폭풍이 동쪽으로 이동했다.

 

강한 바람은 건물 지붕도 날려버렸고 곳곳에선 나무가 쓰러지면서 집과 전선을 덮쳤다.

 

켄터키주에서만 밤 사이 최소 4명이 숨졌고 비상 사태가 선포됐다.

 

현지 시각 25일 시작된 토네이도를 동반한 폭풍으로 지금까지 아칸소주 8명, 텍사스주 7명 등 최소 21명이 희생됐다.

 

신고된 토네이도 수가 60여 개에 이른다고 현지 언론은 전하고 있다.

 

이 폭풍은 미국 더 동쪽, 대서양을 향해 이동하고 있다.

 

미 기상청은 메모리얼 데이 연휴 마지막 날인 현지 시각 27일 늦게까지 워싱턴과 뉴욕 등 동부 지역에 돌발적인 홍수가 발생할 수 있고, 대서양 중부 지역엔 토네이도가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새만금개발청,박세리 재단 골프학교와 레저등 3천억 원대 관광개발 계획 철회 파문 / 이구기자
트럼프 '소득세 폐지' 구상 불가능,관세10% 인상으로 감세 정책 탄력 전망 / 이구기자
미국 기준금리 7번째 동결‥"연내 1회 인하 전망" / 이구기자
한국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 국가경쟁력 20위 '역대 최고'‥ '기업 효율성' 분야 상승 견인 / 이구기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 이구기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 이구기자
북한·러시아 강력 '밀착'‥"한쪽이 침략당하면 지원"군사협정 체결 / 이구기자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의사들 집단휴진 불법 행동, 법대로 처리해야" / 이구기자
최강욱,서울고등법원 '조국 아들 인턴 확인서 허위 발언' 항소심서 80만 원 벌금형 / 이구기자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첫 경기 프랑스 음바페 코뼈골절 악재 만나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