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님(개그맨 윤성호), 싱가포르 클럽 공연 제지…“종교적 요소 공연 안돼”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23 [10: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뉴진스님(개그맨 윤성호), 싱가포르 클럽 공연 제지…“종교적 요소 공연 안돼”
기사입력: 2024/05/23 [10:14]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뉴진스님(개그맨 윤성호), 싱가포르 클럽 공연 제지…“종교적 요소 공연 안돼”

 

  © 운영자




싱가포르 당국이 뉴진스님(개그맨 윤성호)의 다음 달 공연을 사실상 금지했다.

 

22일(현지시간) CNA·스트레이츠타임스(ST)에 따르면, 전날 싱가포르 경찰은 뉴진스님을 초청한 클럽 측에 “공연을 진행하려면 어떠한 종교적 요소도 포함해선 안 된다”고 전했다.

 

개그맨 윤성호씨는 자신의 실제 법명을 기반으로 ‘DJ뉴진스님’으로 활동하고 있다. 각종 축제에서 승복 차림으로 디제잉하며 인기를 얻었으며,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뉴진스님에게 “젊은 불교를 알려줘 고맙다”고 격려하기도 했다. 대만에서의 공연은 환영을 받았다.

 

뉴진스님은 다음 달 19~20일 싱가포르 소재의 한 클럽에서 공연할 예정이었다. 클럽은 자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뉴진스님 공연 홍보 포스터를 올리며 “19일 공연은 테이블과 소파석이 매진됐다. 인기에 힘입어 공연을 하루 더 추가했다”고 밝혔다. 해당 홍보 포스터에는 뉴진스님이 승복을 입고 합장하는 자세로 있는 모습이 담겼다.

 

싱가포르의 공공 엔터테인먼트 라이센스 조건에 따르면, 라이센스 소지자는 자신의 사업장에서 제공되는 공공 엔터테인먼트가 어떠한 인종, 종교, 종족 또는 민족에 불쾌감을 주거나 잠재적으로 다른 집단 간에 부조화를 일으킬 가능성이 없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싱가포르 경찰은 “여기에는 공연의 복장, 손짓, 용품, 노래 및 가사 등 종교와 관련된 요소를 배제하는 것도 포함된다”며 “예정된 공연의 성격을 고려하면, 이러한 조건을 위배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뉴진스님 공연의 특징이 승복을 입고 불경을 변형한 구호를 외치는 것임을 감안하면 이는 사실상 공연을 금지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클럽 측은 권고사항을 인정했고, 공연이 이러한 조건을 준수하는지 확인하겠다고 경찰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해당 클럽의 SNS에 뉴진스님의 공연이 확실히 취소됐다는 소식은 아직 올라오지 않았다.

 

샨무감 싱가포르 내무부 장관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국이 공연이 예정된 클럽에 공연이 진행될 경우 (당국의)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 밝혔고, 클럽 측이 당국의 입장을 이해하고 협조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뉴진스님의 공연 소식이 전해지며 싱가포르 불교계에선 반발이 인 바 있다. 2020년 싱가포르 인구 조사에 따르면 15세 이상 싱가포르 거주자 중 불교도는 31%에 달한다. 싱가포르불교연맹은 “뉴진스님은 승려가 아니다. 공연하기 위해 승복을 입어선 안된다. 이는 승려의 예의범절에 어긋난다”고 밝혔다. 이어 “불교계에게 모욕감을 주지 않으려면 관계 당국은 이러한 공연 허가를 거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진스님이 해외에서 논란이 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달 초 뉴진스님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클럽에서 공연하는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며 반발이 일었고, 연이어 예정돼 있던 공연이 취소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새만금개발청,박세리 재단 골프학교와 레저등 3천억 원대 관광개발 계획 철회 파문 / 이구기자
트럼프 '소득세 폐지' 구상 불가능,관세10% 인상으로 감세 정책 탄력 전망 / 이구기자
미국 기준금리 7번째 동결‥"연내 1회 인하 전망" / 이구기자
한국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 국가경쟁력 20위 '역대 최고'‥ '기업 효율성' 분야 상승 견인 / 이구기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 이구기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 이구기자
북한·러시아 강력 '밀착'‥"한쪽이 침략당하면 지원"군사협정 체결 / 이구기자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의사들 집단휴진 불법 행동, 법대로 처리해야" / 이구기자
최강욱,서울고등법원 '조국 아들 인턴 확인서 허위 발언' 항소심서 80만 원 벌금형 / 이구기자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첫 경기 프랑스 음바페 코뼈골절 악재 만나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