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의대생 복귀 안 해‥전국의대교수 비대위 총회, 향후 대응 방안 논의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09:2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전공의·의대생 복귀 안 해‥전국의대교수 비대위 총회, 향후 대응 방안 논의
기사입력: 2024/05/17 [09:20]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전공의·의대생 복귀 안 해‥전국의대교수  비대위 총회, 향후 대응 방안 논의

 

  © 운영자




대학과 의료현장에선 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수업을 거부중인 의대생들은 학교로 돌아가지 않겠다는 입장이고,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도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집행정지를 신청한 의료계 측은 "재판부가 과다 증원에 따른 의대생들의 학습권 침해 가능성은 인정했다"며 대법원의 판단을 받아보겠다고 했다.

 

하지만, 재판 결과가 나오기까지 최소 두 달 이상 걸리는 만큼, 내년도 입시에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이달 말 내년도 입시 요강을 확정 발표하면, 1천5백 명 안팎이 될 내년도 의대 증원은 예정대로 이뤄진다.

 

수업을 거부하고 있는 의대생들의 경우 유급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여전히 학교로 돌아가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오늘 기자회견을 열어 공식 입장을 발표할 대한의사협회는, 어제 법원 결정을 앞두고 정부에 거듭 날을 세웠다.

 

 

[임현택/대한의사협회 회장(어제)]

"의대 정원 증원과 필수의료 패키지, 그 말도 안 되는 정책으로 과연 1차 의료가 살아나고…"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며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의 복귀는 당분간 쉽지 않을 전망이다.

 

다음 주 초면 전공의들이 대부분 병원을 떠난 지 석 달을 넘겨, 전문의 시험을 볼 수 없을 거란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들의 공백을 메워왔던 전국 의대교수들은 다음 주 비대위 총회를 열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새만금개발청,박세리 재단 골프학교와 레저등 3천억 원대 관광개발 계획 철회 파문 / 이구기자
트럼프 '소득세 폐지' 구상 불가능,관세10% 인상으로 감세 정책 탄력 전망 / 이구기자
미국 기준금리 7번째 동결‥"연내 1회 인하 전망" / 이구기자
한국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 국가경쟁력 20위 '역대 최고'‥ '기업 효율성' 분야 상승 견인 / 이구기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 이구기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 이구기자
북한·러시아 강력 '밀착'‥"한쪽이 침략당하면 지원"군사협정 체결 / 이구기자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의사들 집단휴진 불법 행동, 법대로 처리해야" / 이구기자
최강욱,서울고등법원 '조국 아들 인턴 확인서 허위 발언' 항소심서 80만 원 벌금형 / 이구기자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첫 경기 프랑스 음바페 코뼈골절 악재 만나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