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의료계가 낸 집행정지 신청 기각‥"의료개혁 영향 우려"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09:0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법원 의료계가 낸 집행정지 신청 기각‥"의료개혁 영향 우려"
기사입력: 2024/05/17 [09:00]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법원 의료계가 낸 집행정지 신청 기각‥"의료개혁 영향 우려"

 

  © 운영자




법원이 의대 2천 명 증원 처분의 효력을 멈춰달라는 의료계의 요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의대 증원을 멈추면 의료 개혁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1심 법원이 소송을 각하한 지 1달여 만에 첫 항고심 판단이 나온 겁니다.

 

재판부는 의대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될 수 있다는 점은 인정했다.

 

하지만 의대 정원을 늘리지 않을 경우 발생할 문제가 더 크다고 판단했다.

 

"필수의료와 지역의료 회복을 위해서는 의대 증원이 필요하다"면서 "증원을 중단시킬 경우 의료개혁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대학 측이 의대생들의 학습권 침해가 최소화되도록 자체 산정한 정원을 넘지 않도록 조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재판부는 심문 당시 정부에 2천 명이라는 숫자가 어떻게 나왔는지 근거를 제출하라며 회의록 등 자료를 요구했고, 정부는 지난 10일 49건의 증거 자료를 제출했다.

 

이를 검토한 재판부는 "일부 미비하거나 부적절한 상황이 엿보이기는 하지만, 정부가 일정 수준의 연구와 조사, 논의를 지속해 왔다"고 평가했다.

 

재판부는 의대생들과 함께 소송을 낸 의대 교수와 전공의들에 대해서는 "제3자에 불과하다"며 1심과 마찬가지로 소송 자격이 없다고 판단했다.

 

현재까지 의료계가 정부와 대학 총장 등을 상대로 제기한 집행정지, 가처분 소송은 16건이다.

 

이번 소송들을 대리하는 이병철 변호사는 32개 대학 의대생 1만 3천여 명이 제기한 다른 집행정지 항고심들도 조속히 결론을 내려달라고 했다.

 

이번 법원 결정에 대해서는 대법원에 재항고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새만금개발청,박세리 재단 골프학교와 레저등 3천억 원대 관광개발 계획 철회 파문 / 이구기자
트럼프 '소득세 폐지' 구상 불가능,관세10% 인상으로 감세 정책 탄력 전망 / 이구기자
미국 기준금리 7번째 동결‥"연내 1회 인하 전망" / 이구기자
한국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 국가경쟁력 20위 '역대 최고'‥ '기업 효율성' 분야 상승 견인 / 이구기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 이구기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 이구기자
북한·러시아 강력 '밀착'‥"한쪽이 침략당하면 지원"군사협정 체결 / 이구기자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의사들 집단휴진 불법 행동, 법대로 처리해야" / 이구기자
최강욱,서울고등법원 '조국 아들 인턴 확인서 허위 발언' 항소심서 80만 원 벌금형 / 이구기자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첫 경기 프랑스 음바페 코뼈골절 악재 만나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