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일본 정부의 라인·네이버 압력 심각한 우려"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10:4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시민단체 "일본 정부의 라인·네이버 압력 심각한 우려"
기사입력: 2024/05/10 [10:47]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시민단체 "일본 정부의 라인·네이버 압력 심각한 우려"

▲     ©운영자

 

 

 ‘공정과 정의를 위한 IT시민연대(준비위)(준비위원장 위정현 중앙대 교수)는 최근 일본 정부의 라인야후(이하 라인)에 대한 네이버의 자본 관계 개선을 포함한 행정지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는 성명서를 7일 발표했다.

 

준비위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는 현재의 상황으로 인해 모처럼 형성된 한일 양국의 우호적인 관계가 악화될 수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며“이번 사태가 라인을 완전히 탈취하기 위한 ‘보이지 않는 손의 작용’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일본 정부와 자민당의 라인과 네이버 때리기가 혹시 소프트뱅크라는 일본기업의 라인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작업의 일환이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준비위는 이번 사태에 임하는 네이버의 무능과 무책임에 대해서도 개탄스럽다는 입장을 냈다.

 

준비위는 “최수연 네이버 대표가 이번 라인사태를 ‘이례적’이라고 규정하면서도 ‘중장기적인 경영 방침을 고려해 결정하겠다’며 사태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 준비위는 ‘중장기적인 방침’하에서 라인을 헐값으로 매각하겠다는 말인지 묻고 싶다”며“만일 지금 라인을 뺏긴다면 네이버는 지금까지 쌓아온 해외 진출 역량과 기반을 송두리 채 뽑힐 수밖에 없으며 원점에서 다시 시작할 수밖에 없다. 이런 심각한 사태 인식 없이 AI에 대한 투자 재원이 필요하다는 분위기가 만일 네이버 내부에 있다면 이것은 정말 개탄할 만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가 이번 사태 대응에 실패하고 소프트뱅크에 백기 투항한다면 향후 두고두고 네이버는 ‘친일기업’으로 낙인찍힐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하며, 이는 13년간 피땀 흘려 일군 기업을 상대 국가의 압력에 굴복해 넘겨준다면 이를 환영할 국민은 없기 때문이다”고도 말했다.

 

공정과 정의를 위한 IT시민연대(준비위)는 끝으로 “일본 정부의 라인/네이버 압력 사태에 대한 국가적인 대응이 필요하다. 국회는 물론 정부, 민간전문가를 포함한 범국가적 TF를 구성하여 일본 정부의 부당한 조치에 적절히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새만금개발청,박세리 재단 골프학교와 레저등 3천억 원대 관광개발 계획 철회 파문 / 이구기자
트럼프 '소득세 폐지' 구상 불가능,관세10% 인상으로 감세 정책 탄력 전망 / 이구기자
미국 기준금리 7번째 동결‥"연내 1회 인하 전망" / 이구기자
한국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 국가경쟁력 20위 '역대 최고'‥ '기업 효율성' 분야 상승 견인 / 이구기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 이구기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 이구기자
북한·러시아 강력 '밀착'‥"한쪽이 침략당하면 지원"군사협정 체결 / 이구기자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의사들 집단휴진 불법 행동, 법대로 처리해야" / 이구기자
최강욱,서울고등법원 '조국 아들 인턴 확인서 허위 발언' 항소심서 80만 원 벌금형 / 이구기자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첫 경기 프랑스 음바페 코뼈골절 악재 만나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