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서 멈춘 '의대 증원'‥5월 중순 법원 판결후, 내년도 의대 대입전형계힉 발표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5/03 [09:1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법원서 멈춘 '의대 증원'‥5월 중순 법원 판결후, 내년도 의대 대입전형계힉 발표
기사입력: 2024/05/03 [09:12]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법원서 멈춘 '의대 증원'‥5월 중순 법원 판결후, 내년도 의대 대입전형계힉 발표

 

  © 운영자



 

정부의 의대 2천 명 증원방침이 내년도 대입 계획 확정을 앞두고 고비를 맞고 있다.

 

집행정지 사건을 심리중인 법원이 정부로부터 근거자료를 받아서 따져보겠다고 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의대 교수와 전공의, 의대생 등이 낸 '의대 증원 집행정지' 신청은 1심 법원에서 판단을 받아보지도 못한 채 '각하'됐다.

 

증원의 직접 이해당사자는 대학 총장이므로, 교수나 전공의 등은 이의를 제기할 자격이 없다고 봤다.

 

하지만 서울고법 항고심 재판부는 증원으로 이익을 보는 총장이 법적 다툼에 나설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재판부는 신청인들의 적격 여부는 물론 증원 결정의 적법성까지 모두 판단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정부를 상대로 현장 실사 결과와 회의록부터 향후 지원 계획, 소요 예산까지, '2천 명 증원'의 근거를 조목조목 요구했다.

 

행정 처분의 적법성을 따지는 사건의 성격상, 관건은 의대 증원이 본질적으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지가 될 걸로 보인다.

 

취임식을 연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은 법원이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에 제동을 걸었다며 환영했다.

 

최종 집계된 31개 의대의 내년도 입시 증원 규모는 1천 469명으로 파악됐다.

 

대학교육협의회는 법원 결정이 나오는 이달 중순까지는 내년도 대입전형 시행 계획을 발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새만금개발청,박세리 재단 골프학교와 레저등 3천억 원대 관광개발 계획 철회 파문 / 이구기자
트럼프 '소득세 폐지' 구상 불가능,관세10% 인상으로 감세 정책 탄력 전망 / 이구기자
미국 기준금리 7번째 동결‥"연내 1회 인하 전망" / 이구기자
한국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 국가경쟁력 20위 '역대 최고'‥ '기업 효율성' 분야 상승 견인 / 이구기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 이구기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 이구기자
북한·러시아 강력 '밀착'‥"한쪽이 침략당하면 지원"군사협정 체결 / 이구기자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의사들 집단휴진 불법 행동, 법대로 처리해야" / 이구기자
최강욱,서울고등법원 '조국 아들 인턴 확인서 허위 발언' 항소심서 80만 원 벌금형 / 이구기자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첫 경기 프랑스 음바페 코뼈골절 악재 만나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