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규모 7.4의 강진 이틀째‥사상자 1천여 명에 143명 고립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4/04 [09:1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외
대만 규모 7.4의 강진 이틀째‥사상자 1천여 명에 143명 고립
기사입력: 2024/04/04 [09:12]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대만 규모 7.4의 강진 이틀째‥사상자 1천여 명에 143명 고립

  © 운영자




 

어제 대만에서 규모 7.4의 강진이 발생해, 현재까지 천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

 

광산과 터널 등이 무너져 143명이 밤새 고립되기도 했다.

 

대만 신베이시는 진원지로부터 130km 떨어져 있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지진의 충격을 피해갈 수 없었다.

 

 건물 잔해들이 원래 50여년 전 지어진 5층짜리 창고 건물이었는데 지진으로 붕괴됐다.

 

어젯밤 10시 기준, 대만 전역에서 지진 피해를 입은 건물은 모두 231채로 집계됐다.

 

또, 9명이 숨지고 천 명 넘는 사람들이 다쳤다.

 

특히 이번 피해로 인해 광산, 터널 등이 무너지면서 광부와 관광객 등 143명이 고립됐다가, 밤새 구조작업이 이어지기도 했다.

 

현지 유명 관광지인 타이루거 공원에서는 산사태로 인한 낙석에 맞아 3명이 숨지고 40여 명이 다치기도 했다.

 

 막혀 방문객과 직원 약 600명이 공원에 있는 숙소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번 지진은 2천4백여 명이 숨진 1999년 '921 지진' 이후 가장 강력한 규모로, 수도 타이베이는 물론 바다 건너 중국에서도 진동이 느껴질 정도였다.

 

여진도 밤새 200회 넘게 이어졌고요, 진도 6이 넘는 지진도 두 차례 발생했다.

 

게다가 오늘은 대만에서 조상을 찾아 성묘를 드리는 청명제 연휴의 첫날이다.

 

낙석 등으로 일부 도로와 철도 운행이 막히면서 성묘객 이동에 차질이 생기자, 대만 정부는 대체 항공편과 배편을 마련하고 나섰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새만금개발청,박세리 재단 골프학교와 레저등 3천억 원대 관광개발 계획 철회 파문 / 이구기자
트럼프 '소득세 폐지' 구상 불가능,관세10% 인상으로 감세 정책 탄력 전망 / 이구기자
미국 기준금리 7번째 동결‥"연내 1회 인하 전망" / 이구기자
한국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 국가경쟁력 20위 '역대 최고'‥ '기업 효율성' 분야 상승 견인 / 이구기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 이구기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 이구기자
북한·러시아 강력 '밀착'‥"한쪽이 침략당하면 지원"군사협정 체결 / 이구기자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의사들 집단휴진 불법 행동, 법대로 처리해야" / 이구기자
최강욱,서울고등법원 '조국 아들 인턴 확인서 허위 발언' 항소심서 80만 원 벌금형 / 이구기자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첫 경기 프랑스 음바페 코뼈골절 악재 만나 / 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