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MBC 들으라 '회칼 테러'위협 발언에 피해자 동생 격분

이구기자 | 기사입력 2024/03/15 [17:4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MBC 들으라 '회칼 테러'위협 발언에 피해자 동생 격분
기사입력: 2024/03/15 [17:45]   위클리시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구기자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MBC 들으라 '회칼 테러'위협 발언에 피해자 동생 격분

  © 운영자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MBC는 잘 들으라"며 '정보사 언론인 회칼 테러 사건'을 언급한 것에 대해피해 언론인의 친동생이 강력 반발했다.

 

지난 1988년 정보사 군인들로부터 테러를 당한 故 오홍근 기자의 친동생 75살 오형근 씨는 "대통령실 수석이 천인공노할 당시 사건을 MBC를 협박하는 수단으로 쓴 것"이라며 분노했다.

 

오 씨는 "형님이 당한 사건은 군사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는 칼럼을 썼다는 이유로 정보사 군인들이 언론인을 상대로 저지른 테러였다"며 "언론인이라면 누구나 공분할 수밖에 없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 당시가 지금도 잊히지 않는다"며 "형님도 재작년 대통령 선거일 돌아가셨는데, 죽는 날까지 그때의 기억과 상처를 치유하지 못하고 가셨다"고 한탄했다.

 

오 씨는 "형님은 그 심경을 '한으로, 불꽃으로 살았다'는 문장으로 써서 우리에게 건네주며 자신의 묘비에 새겨달라고 해 비문으로 남겨놨다"고 말했다.

 

특히 오 씨는 "대통령실 수석이 이런 사건을 재발방지 차원에서 이야기한 것도 아니고, MBC 들으라며 비판 언론을 공개 협박하며 거론했다는 건 도저히 제정신이 아닌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씨는 "어젯밤부터 이 일로 집안에 난리가 났다"며 "가족 명의로든 시민사회와 연대해서든 협박죄 성립 여부 등을 검토해 황 수석 고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또 "윤석열 대통령은 반드시 황 수석을 해임해야 하고, 언론인 명부가 있다면 거기서 황상무란 이름을 빼야 한다"며 "그런 자격 미달인 사람을 언론인 출신으로 불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새만금개발청,박세리 재단 골프학교와 레저등 3천억 원대 관광개발 계획 철회 파문 / 이구기자
트럼프 '소득세 폐지' 구상 불가능,관세10% 인상으로 감세 정책 탄력 전망 / 이구기자
미국 기준금리 7번째 동결‥"연내 1회 인하 전망" / 이구기자
한국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 국가경쟁력 20위 '역대 최고'‥ '기업 효율성' 분야 상승 견인 / 이구기자
국가인권위원회 김용원 상임위원‥막말·폭언·기행 논란,인권단체 사퇴 촉구나서 / 이구기자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작년보다 한주빨라 “기온 상승으로 활동 빨라져” / 이구기자
북한·러시아 강력 '밀착'‥"한쪽이 침략당하면 지원"군사협정 체결 / 이구기자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의사들 집단휴진 불법 행동, 법대로 처리해야" / 이구기자
최강욱,서울고등법원 '조국 아들 인턴 확인서 허위 발언' 항소심서 80만 원 벌금형 / 이구기자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첫 경기 프랑스 음바페 코뼈골절 악재 만나 / 이구기자